Search

정동균 양평군수, 서울-양평 고속도로 예타 통과‘사업확정’ 발표...군민들 환호

정군수 네트워킹 한몫 해내다!

- 작게+ 크게

하인규 기자
기사입력 2021-04-30

▲ 정동균 양평군수(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평군의 주요 현안이자 미래발전을 위한 핵심사안인 ‘서울-양평 고속도로’가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

 

지난 9일 기재부는 세종시 정부종합청사에서 재정사업평가위원회를 개최했으며, 30일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를 확정지었다.

 

서울-양평 고속도로는 서울 송파구를 시점으로 양평까지 이어지는 총연장 27km, 총사업비 1조4018억원의 대규모 사업이다. 내년부터 타당성조사가 시작될 예정이며 2031년개통을 목표로 추진된다.

 

고속도로 사업은 2008년 ㈜한신공영의 민간투자 제안으로 추진됐으나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의 검토결과 수익성부족으로 반려됐다. 하지만 사업이 재검토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 2017년 ‘제1차 고속도로 건설 5개년 계획’에 반영됐다.

 

양평군은 민선7기 출범 후 수차례 국회와 기재부,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를 직접 방문한 결과, 재정사업평가 자문회의 개최와 더불어 예비타당성조사 사업 선정·통과라는 쾌거를 이뤘다.

 

예비타당성조사는 총사업비 500억원(국고 지원 300억원 이상)이 넘는 대규모 사업을 사전에 평가하는 제도로, 사업 추진에 있어 불요불급한 국가예산 낭비 차단을 위해 반드시 통과해야하는 절차다.

 

당초 서울-양평 고속도로는 비용대비 편익(B/C)이 낮고, 수도권으로 분류되면서 부정적 견해가 제기되기도 했다. 그러나 양평군민을 포함한 양평군의 적극적 건의로 정책성평가 부분에서 높게 평가돼 조사 통과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청와대와 국무총리실을 방문해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 추진에 대한 의지를 적극 피력했다. 또한 총 33명의 국회의원과 면담을 통해 사업의 필요성과 군민의 염원을 전달했으며, 관련 지자체인 경기도 광주·하남시와 상호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직접 발로뛰는 행정과 함께 양평군 사회단체가 중심이 되어 14,882명의 염원을 담은 서명부를 기재부에 전달함으로써 사업에 대한 군민의 열정을 보였다.

 

외에도 지난 9일 세종시에서 열린 서울-양평 고속도로 재정사업 분과위원회 참석 전, 정동균 군수에게 힘을 불어넣기 위한 고속도로 유치기원 퍼포먼스를 진행하며 군민들이 한목소리로 “서울-양평 고속도로 개통 할 수 있다!”라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양평군은 현재 서울-양평을 연결하는 유일한 간선도로인 국도 6호선과 서울-춘천 고속도로의 수도권 차량 이용객 급증으로, 주말을 비롯한 출·퇴근시간 차량정체가 매우 심각하다고 밝혔다. 하남 교산지구, 남양주 왕숙지구의 3기 신도시 확정과 양평군의 지속적인공동주택개발로 교통량은 더욱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양평 고속도로 개통시 교통량이 분산돼 상습 교통체증 구간이 일시에 해소될것으로 보이며, 서울 강남권에서 양평까지의 이동 소요 시간도 20분 내로단축될 계획이다.

 

이로 인한 관광객과 유입인구 수 증가는 각종 규제로 낙후됐던 양평의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전망이다. 서울시와 경기 동부권, 강원도 간 접근성 향상은 관광 물류수송에도 기여해 낙후 지역의 지역균형발전을 촉진할 것으로 보인다.

 

정 군수는 “국회 및 관계부처와의 지속적인 네트워킹으로 노력의 결실을 맺게 됐다”며 “12만 양평군민의 따뜻한 동행이 함께했기에 이루어진 결과”임을 강조했다.

 

아울러 “서울-양평 고속도로는 양평군은 물론 낙후된 경기 동부지역 전체의 발전과 관광객 편익 증가로 지역균형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할 것”이라며 “주말 교통정체 해소는 물론 40여년 동안 군민들이 받은 규제로 인한 피해와 불편함이 조금이나마 해소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angpyeong county head Chung Dong-gyun announces "business confirmation" passing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Chung Dong-gyun, Yangpyeong County Head of Networking Achievement!

 

-Reporter In-Gyu Ha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a major issue of Yangpyeong-gun and a key issue for future development, passed a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by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On the 9th, the Ministry of Science and Technology held a financial project evaluation committee at the Sejong City Government Complex, and on the 30th it was confirmed that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project passed a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is a large-scale project with a total length of 27km and a total project cost of KRW 1.4 trillion, extending from Songpa-gu, Seoul to Yangpyeong. The feasibility study is scheduled to begin next year, and it is promoted with the goal of opening in 2031.

 

The highway project was promoted in 2008 as a private investment proposal by Hanshin Corporation, but was rejected due to lack of profitability as a result of a review by the Public Investment Management Center (PIMAC). However, continuous efforts to ensure that the project can be reviewed was reflected in the'First Five-Year Highway Construction Plan' in 2017.

 

After the launch of the 7th civil election, Yangpyeong-gun personally visited the National Assembly, the Ministry of Equipment, and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everal times. As a result, it achieved a feat of selecting and passing a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project along with holding an advisory meeting for evaluation of financial projects.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is a system that evaluates large-scale projects with a total project cost exceeding 50 billion won (over 30 billion won in national treasury support), and it is a procedure that must be passed to prevent unnecessary waste of national budgets in promoting the project.

 

Initially,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had low cost-benefit (B/C) and was classified as a metropolitan area, raising negative views. However, it is known that the positive recommendation of Yangpyeong County, including the people of Yangpyeong, was highly evaluated in the policy evaluation section, which influenced the passage of the investigation.

 

Yangpyeong county head Chung Dong-gyun visited the Blue House and the Office of the Prime Minister and actively expressed his will to promote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project. He also communicated the necessity of the project and the wishes of the military through interviews with a total of 33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signed a mutual agreement with the relevant local governments, Gwangju and Hanam, Gyeonggi-do.

 

Along with the direct-run administration, Yangpyeong-gun social groups were the center and delivered the signatures to the register with the wishes of 14,882 people, demonstrating the enthusiasm of the military people for the project.

 

In addition, before attending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Financial Project Subcommittee held in Sejong City on the 9th, a performance for inviting expressway to inspire governor Jeong Dong-gyun was held, and the civilians in one voice said,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can be opened!” They even shouted slogans.

 

Yangpyeong-gun said that traffic congestion during commute and commute, including weekends, is very serious due to the rapid increase in the number of vehicles in the metropolitan area of ​​National Route 6 and the Seoul-Chuncheon Expressway, the only arterial road connecting Seoul and Yangpyeong. The traffic volume is expected to increase further due to the confirmation of the 3rd new town in Gyosan District in Hanam and Wangsuk District in Namyangju and continued development of apartment houses in Yangpyeong-gun.

 

When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is opened, the traffic volume will be dispersed, and the period of frequent traffic congestion is expected to be resolved at once, and the travel time from Seoul Gangnam area to Yangpyeong will be reduced to within 20 minutes.

 

The resulting increase in the number of tourists and inflow population is expected to lead to revitalization of the local economy in Yangpyeong, which was underdeveloped by various regulations. The improved accessibility between Seoul and the eastern region of Gyeonggi Province and Gangwon-do is expected to contribute to tourism logistics and transport, thereby promoting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in underdeveloped regions.

 

Gunsu Jeong emphasized that “the result of continuous networking with the National Assembly and related ministries has resulted in the fruit of our efforts.” “It was the result of the warm companionship of 120,000 Yangpyeong soldiers.”

 

In addition,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will serve as a driving force for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with the development of the entire eastern region of Gyeonggi Province and the increase in tourist convenience, as well as Yangpyeong-gun.” The damage and discomfort will be relieved a little,” he adde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