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재명 경기도지사, 남양주 주상복합아파트 화재 피해자 만나 애로사항 등 들어

피해자 대표, 화재 피해 및 복구 문제 등 지원 요청

- 작게+ 크게

하인규 기자
기사입력 2021-04-27

▲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 남양주시 다산동 주상복합아파트 피해자 대표와 김용민 국회의원 만나 애로사항 청취 모습(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10일 발생한 경기 남양주시 다산동 주상복합 아파트 화재 피해자를 만나 위로하고 피해자들의 애로사항을 들었다.

 

이재명 지사는 27일 오후 4시경 도지사 접견실에서 남양주 다산동 주상복합 아파트 화재 피해자 대표 5명과 김용민 국회의원(경기 남양주시병)을 만났다.

 

피해자들은 이날 아파트 화재 피해와 관련 연기 분진으로 인한 건강상 문제, 복구 문제 등을 호소했다.

 

이에 대해 이재명 지사는 "여러가지로 어려운 점이 많을 것으로 이해한다. 오늘 주신 말씀을 토대로 남양주시, 김용민 의원실과 가능한 조치사항이 있는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0일 화재로 상점들이 입주해 있는 상가 1~2층이 대부분 소실되고, 1층 주차장에 세워져 있던 차량 일부가 불타는 피해가 발생했다. 대피과정에서 입주민과 상가 이용객 등이 유독가스를 흡입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며, 입주민 72세대 246명이 유독가스와 안전 문제로 귀가하지 못한 채 이재민 대피소 등에 머물고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meets a fire victim in Namyangju residential-commercial apartment complex
Representing victims, requesting assistance for fire damage and recovery issues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met a victim of a residential-commercial apartment fire in Dasan-dong, Namyang-si, Gyeonggi-do on the 10th and comforted the victims.

 

Governor Lee Jae-myeong met five representatives of the fire victims of the residential-commercial apartment complex in Dasan-dong, Namyangju, and National Assemblyman Kim Yong-min (Namyangju-si, Gyeonggi-do) at the Governor's interview room on the 27th at about 4 pm.

 

The victims complained about the damage to the apartment fire, health problems caused by smoke dust, and recovery problems.

 

Regarding this, Governor Lee Jae-myeong said, "I understand that there will be many difficulties. Based on the words you gave today, I will examine whether there are possible actions with the offices of Rep. Namyangju City and Kim Yong-min."

 

Meanwhile, a fire on the 10th destroyed most of the 1st and 2nd floors of the shopping malls where stores are occupied, and some of the vehicles built in the parking lot on the 1st floor burned. During the evacuation process, residents and shopping mall users inhaled toxic gas and received treatment at the hospital, and 246 residents of 72 households are staying in refugee shelters without returning home due to toxic gas and safety issue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