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정동균 양평군수, 서울~양평 고속도로 예타 통과를 위한 마지막 관문에 참석

출발 전 유치기원 퍼포먼스를 통해 12만 군민의 마음 응집

- 작게+ 크게

하인규 기자
기사입력 2021-04-10

▲ 정동균 양평군수 서울-양평 고속도로 유치기원 퍼포먼스 참석 인사말 모습(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정동균 양평군수 서울-양평 고속도로 유치 예타통과 퍼포먼스 행사 참석 모습(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정동균(우측4번째) 양평군수 서울-양평 고속도로 유치기원 퍼모먼스 행사 동참 모습(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정동균 양평군수가 지난 9일 세종시 한국개발연구원(KDI) 회의실에서 열린 서울~양평 고속도로 재정사업 분과위원회에 참석했다. 이날 10시에는 최종 관문으로 출정하는 정 군수에게 힘을 불어넣기 위한 고속도로 유치 기원 퍼포먼스를 진행하며 12만 군민의 간절한 마음을 응집했다.

 

이날 심의는 서울~양평 고속도로 예비타당성 통과를 위한 실질적인 최종관문으로 SOC(사회간접자본) 분과위원회 회의 결과를 토대로 재정사업평가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예비타당성 통과 여부가 2주 후 최종 확정되게 된다.

 

오후 3시부터 시작된 분과위원회는 국토교통부의 안건 보고에 이어 질의·응답 시간을 가진 후 오후 4시 30분부터 정동균 양평군수를 비롯한 신동헌 광주시장, 김상호 하남시장이 고속도로 건설의 필요성을 설명하는 발언 시간을 갖고 예타 평가가 진행됐다.

 

이날 발언에서 정 군수는 “서울~양평 고속도로가 건설되어 중첩규제로 고사되어가는 양평지역경제에 숨을 불어넣고, 6번 국도의 만성적이고 극심한 차량정체를 완화해 인근도시와의 문화, 경제, 교육, 생활 인프라 확장 등 다양하고 활발한 교류를 통해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켜 미래세대에게 행복한 삶을 선물해 주고 싶다”며, “부디 이번 예타통과가 이뤄져 낙후된 경기 동부지역이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인구 유입으로 활력이 넘치는 역동적인 지역으로 변모하게 되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12만 군민의 간절하고 진정성 있는 마음을 전달했다.

 

재정사업평가 분과위원회의 예비타당성 최종 평가 결과는 4월 20일 이후 발표될 예정으로 정 군수를 포함한 12만 양평군민의 간절한 마음이 심사위원들에게 전달됐길 바라본다.

 

한편, 서울~양평 고속도로 건설사업은 총연장 26.8km로 총 사업비는 1조 4,700억 원이 투입되는 대형 국책사업으로 서울 송파구 방이동에서 양평군 양서면을 4~6차로로 잇는 고속도로 건설 사업이다. 고속도로가 건설되면 상습 교통정체구역인 군도 6호선, 국지도 88호선, 국도 43호선의 교통량이 분산돼 도로 이용자 편익증진과 더불어 서울에서 양평까지 도로 이동시간이 15~20분대로 가능해져 지역인구 유입 및 지역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ong Dong-gyun, head of Yangpyeong-gun, attends the last gateway to pass Yeta on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Consolidation of the minds of 120,000 civilians through the performance of pre-departure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Yangpyeong-gun head, Jeong Dong-gyun, attended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Financial Project Subcommittee held in the conference room of the Korea Development Institute (KDI) in Sejong City on the 9th. At 10 o'clock on that day, a performance of praying for the attraction of the expressway was held to inspire Jung Gun-su, who was destined for the final gateway, and gathered the desperate hearts of 120,000 civilians.

 

The deliberation on this day is a practical final gateway for passing the preliminary feasibility of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Based on the results of the SOC (Social Indirect Capital) subcommittee meeting, the decision to pass the preliminary feasibility will be finalized after two weeks through the deliberation of the Financial Project Evaluation Committee.

 

The subcommittee, which started at 3 p.m., had a question and answer time following the agenda report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From 4:30 p.m., Mayor Shin Dong-heon including Yangpyeong County mayor Shin Dong-heon, and Hanam Mayor Kim Sang-ho explain the need for highway construction. The preliminary evaluation was carried out.

 

In his remarks on the day, Gunsu Jeong said,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was built to breathe into the Yangpyeong region's economy, which is being subjected to overlapping regulations, and alleviate the chronic and severe vehicle congestion on National Route 6 to provide culture, economy, and education with neighboring cities. He added, “I want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local residents through various and active exchanges such as expansion of living infrastructure, and to present a happy life to future generations. I sincerely hope that the influx can serve as an opportunity to transform into a dynamic area full of vitality.”

 

The results of the final evaluation of the preliminary feasibility of the Financial Project Evaluation Subcommittee will be announced after April 20, and I hope that the desperate feelings of 120,000 Yangpyeong civilians, including Gunsu Jeong, have been conveyed to the judges.

 

Meanwhile,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construction project is a large-scale national project with a total length of 26.8km and a total project cost of KRW 1.47 trillion. It is a highway construction project that connects Yangseo-myeon, Yangpyeong-gun, by 4-6 lanes from Bangi-dong, Songpa-gu, Seoul. When the expressway is built, traffic volume on Gundo Line 6, National Road 88, and National Route 43, which are habitual traffic congestion zones, is dispersed, increasing the convenience of road users and allowing road travel time from Seoul to Yangpyeong in 15-20 minutes, resulting in influx of local population. And it is expected to contribute greatly to the development of the regional economy.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