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박현일 양평군의원,서울~양평 고속도로 예타통과 ‘전력투구’

소병훈,양기대,양경숙,김성주,이용호 국회의원 면담 지원 호소

- 작게+ 크게

하인규 기자
기사입력 2021-04-07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평군의회 박현일 의원이 오는 4월8일로 예정된 것으로 알려진 서울~양평간 고속도로 사업 예비타당성 종합발표를 앞두고 홀로 동분서주 고군분투하고 있는 정동균 양평군수를 적극 지원하고 나선 것은 예타 통과가 결코 녹록지 않기 때문이다.

 

▲ 양평군의회 박현일(우측) 의원 국회 소병훈 의원 방문 모습(사진제공=박현일의원)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양평군의회 박현일(우측) 의원 국회 양경숙 의원 방문 모습(사진제공=박현일의원)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박 의원은 지난달 4일과 5일 소병훈 국회의원(광주시 갑, 국토교통위원회)과 양경숙(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원을 잇따라 방문한데 이어 지난 22일에는 양기대 의원,24일에는 김성주 의원,30일에는 이용호 의원을 찾아 서울~양평간 고속도로 사업의 필요성을 설득력 있게 피력하며 예타통과를 위한 관련부처 설득과 지원을 요청 했다.

 

서울~양평간 고속도로는 이르면 4월8일 예타 종합발표를 앞두고 양평군과 광주시, 하남시의 80만 시·군민의 간절한 바람과 의지가 실현될 수 있도록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물론 3개 시·군이 지원사격에 나선바 있다. 양평군은 지난 2월 4일 하남·광주시와 함께 ‘서울~양평 고속도로건설’ 조기 착수를 촉구하는 공동건의문을 국토교통부 및 기획재정부 등에 전달했다.

 

건의서에는 “서울~양평 고속도로의 정책적 필요성을 감안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조속히 통과시켜 달라”라는 내용이 담겼다. “서울~양평고속도로가 차량이 몰리는 국도6호선, 서울-춘천 고속도로의 교통량을 분산해 교통 정체를 해소하고, 수도권 동부권역의 핵심 교통축이 될 것"이라는 점도 어필했다.

 

서울~양평 고속도로는 길이 26.8km 사업 1조4709억원 규모의 대형 국 사업으로 지난 2019년도 4월 예비타당성 조사용역이 착수됐으나 BIC가 1이 조금 안되게 나와 정군수는 물론 박의원이 국회의 정부 부처 등을 찾아다니며 전방위적으로 뛰고 있다.

 

특히 예비타당성 조사의 열쇠를 쥐고 있는 기획재정부의 조속한 통과는 물론 국토교통부가 촉진하고 있는 제3기 신도시 교통문제를 해결하고 경기동부 균형발전을 위해 ‘정책성 평가’ 비율을 최대한 높게 반영해 줄 것을 호소하고 있다

 

박 의원은 이밖에도 5명의 국회의원들에게 국도37호선 여주 대신~양평 개군 간 4차로 확장 등 4개 사업의 시급성을 설명하고 올 하반기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 고시 과정에 지속적인 관심과 국비 지원을 적극 요청했다.

 

특히 정 군수는 지난달 31일 다시한번 국토교통위원회 소병훈 국회의원과 황성규 신임 국토교통부 제2차관을 만나 서울~양평 고속도로의 건립 필요성을 역설했다.

 

정 군수는 지난 1월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를 비롯한 8명의 국회의원을 만난 데 이어 2월에는 윤후덕 기재위원장과 서영교 행정안전위원장을 만나는 등 고속도로 유치에 정치력을 행사하고 있다.

 

경기도 이재명지사 또한 지원사격에 합류했다.도는 지난 2월 8일 기획재정부에 ‘서울~양평 고속도로 건설사업 조속 추진 건의’ 공문을 통해 "이 사업은 수도권 광역도시권 순환교통망을 보완해 교통혼잡을 개선하고 각종 중첩규제로 인해 역차별을 받고 있는 경기동부권과 양평군의 지역발전을 위해 조속한 추진이 필요한 사업"이라며 "3기 신도시 교통문제를 해결하고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예타 조사 통과(정책성평가 비율 최대한 높게 반영 등)를 적극 반영해 달라"고 요청했다. 경기동의 이번 건의의 핵심은 ‘정책성’평가 비율을 최대한 높게 반영해달라는 부분이다. 예타의 핵심인 ‘경제성’확보 이외에, 경기동부권의 ‘교통복지’ 정책 측면에 최대한 초점을 맞춰달라는 것이다. 이는 해당 사업의 경제성이 부족하다는 내·외부의 관측이 제기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군은 1조4700억원 규모의 서울~양평간 고속도로 국책사업외에도 국도37호선 양평~여주간 4차로 확장에 총1063억원,그 외 예비타당성 조사에 반영된 국도37호선 양평~가평(옥천~설악)2차로 개량 1820억원, 국도37호선 양평 덕평~옥천 2차로 개량 925억원, 국지도 86호선 양평~가평(서종~설악) 2차로 개량에 총사업비 782억원 등 총 4590억원이 소요된다.

 

이날 박의원은 이밖에도 제4차 국지도 5개년 계획 강하~강상 국지도 88호선과 양근대교 4차로 확장 435억 원(국지도98호선), 강하 운심리~광주 퇴촌 간 국지도 88호선 641억원 등 사업의 조기 추진을 위한 적극적인 국비 지원 배정을 요청, 해당 국회의원들으로부터 “양평 현안에 대해 예결산특별위원회에서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이겠으며 팔당 규제도 고통을 받고 있는 양평 등 경기동부권 적극 협조에 앞장하겠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전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angpyeong County Clinic Park Hyeon-il, “putting all efforts” through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So Byeong-hoon, Yang Ki University, Yang Gyeong-sook, Kim Seong-ju, and Lee Yong-ho appealed for interview support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Yangpyeong County Congressman Park Hyun-il actively supported Yangpyeong County head Chung Dong-gyun, who is struggling with Dongbun-seo Province alone ahead of the general announcement of the preliminary feasibility of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project, which is known to be scheduled for April 8th. This is because is never easy.

 

On the 4th and 5th of last month, Rep. So Byung-hun (Gab, Gwangju City,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Committee) and Yang Gyeong-suk (National Assembly Planning and Finance Committee) visited one after another, followed by Rep. Yang Ki University on the 22nd, Rep. Kim Seong-ju on the 24th, and Lee Yong-ho on the 30th. In search of this, he convincingly expressed the necessity of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project and requested persuasion and support from relevant ministries for the passage of Yeta.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as early as April 8, ahead of the general announcement of Yeta, was supported by three cities and counties as well as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eong so that the desperate wishes and will of 800,000 cities and gunmen in Yangpyeong-gun, Gwangju and Hanam could be realized. There is a bar. On February 4th, Yangpyeong-gun delivered a joint proposal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on February 4, urging the early commencement of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Construction” with Hanam and Gwangju City.

 

The proposal contained the content “Please pass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promptly in consideration of the policy necessity of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will disperse traffic on National Route 6 and the Seoul-Chuncheon Expressway where vehicles are crowded to resolve traffic congestion and become a key transportation axis in the eastern part of the metropolitan area.”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is a large-scale national project with a length of 26.8 km and a scale of 1.47 trillion won. In April 2019, the preliminary feasibility investigation service was initiated, but the BIC was a little less than 1, so Jung Gun-soo as well as Parliamentarian Park went to the government departments of the National Assembly. They are looking for and running in all directions.

 

In particular, it is recommended that the government of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which holds the key to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not only solves the transportation problem of the third new city promot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reflects the'policy evaluation' as high as possible for balanced development in the East Gyeonggi Province Appealing

 

In addition, Rep. Park explained the urgency of the four projects, including the expansion of the 4th lane between the Daishin of Yeoju and the Gaegun of Yangpyeong on National Route 37, and continued interest and government expenditure in the public notice process of the 5th National Road and National Map Construction Five-Year Plan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I actively requested support.

 

In particular, on the 31st of last month, Gunsu Chung met with National Assembly Member So Byeong-hoon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Hwang Seong-gyu, the second vice minister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emphasized the need for the construction of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Gunsu Jeong is exercising his political power in attracting highways by meeting eight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including Kim Tae-nyeon, the Democratic Party's home representative in January, and then meeting with Chairman Yoon Hu-deok and Chairman of the Public Administration and Safety Committee Seo Young-gyo in February.

 

Governor Lee Jae-myeong of Gyeonggi Province also joined the support shooting. The province issued an official letter to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on February 8, ``Recommendation for the prompt promotion of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Construction Project,'' saying, "This project will improve traffic congestion by supplementing the circular traffic network in the metropolitan area. It is a project that needs to be promoted promptly for regional development in the eastern region of Gyeonggi Province and Yangpyeong-gun, which are subject to reverse discrimination due to various overlapping regulations. Reflect, etc.)." The core of this proposal of the Gyeonggi Consent is to ask the “policy” evaluation rate to be reflected as high as possible. In addition to securing “economy”, which is the core of Yeta, it is asking to focus on the aspect of “transportation welfare” policy in the eastern region of the economy as much as possible. This can be interpreted as a result of internal and external observations that the economic feasibility of the project is insufficient.

 

In addition to the national highway project worth 1.4 trillion won between Seoul and Yangpyeong, a total of 106.3 billion won was added to the extension of the 4 lane between Yangpyeong and Yeoju on National Route 37, and Yangpyeong-Gapyeong on National Route 37 reflected in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Okcheon-Seorak)2 A total project cost of KRW 459 billion, including a total project cost of 78.2 billion won, is required to improve the road by 182 billion won, to improve the 2nd lane from Deokpyeong to Okcheon on National Route 37, to improve the 2nd lane from Deokpyeong to Okcheon on National Route 37, and to improve the second route from Yangpyeong to Gapyeong (Seojong to Seorak) on Route 86.

 

On this day, Eui-won Park also expanded the 4th National Map of 5 Year Plan to Route 88 and Yanggeun Bridge on the 4th National Map of 4,3 billion won (National Map 98), and Gangha Unsim-ri-Gwangju Toechon National Map of Route 88 64.1 billion won. Requested for active government funding allocation for early promotion, and responded by the relevant members of the parliament, "We will continue to pay attention to Yangpyeong pending issues and take the lead in actively cooperating with the eastern regions of the Gyeonggi Province such as Yangpyeong, which suffers from Paldang regulation." He sai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