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양평군의회 송요찬 부의장, 지역현안 해결을 위한 큰 걸음에 관심

양평종합훈련장 이전 군(軍) 유휴지 군(郡) 활용 방안 타진

- 작게+ 크게

하인규 기자
기사입력 2021-03-02

▲ 양평군의회 송요찬(좌측 첫번째) 부의장, 더불어민주당 최재관(우측 첫번째) 지역위원장 설훈(가운데) 국회의원 방문 지역현안 건의사항 전달 기념촬영 모습 (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평군의회 송요찬 부의장은 지난달 25일 최재관 지역위원장(더불어민주당 여주·양평지역위원회)과 국회를 방문, 설훈 국회의원(부천시을, 국방위원회 위원)과 간담회를 갖고 「양평종합훈련장 이전」과 「군부대 유휴부지 지자체 활용」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양평군에서는 양평종합훈련장의 폐쇄 또는 이전문제로 주둔 군부대와 수십년간 갈등을 빚어오던차 지난해 11월 미사일 시험 오발 사고로 내재되었던 갈등이 고조된 바 있으며 올 2월 군(軍)과 양평군, 범군민대책위가 양평종합훈련장 2030년까지 이전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갈등해소 이행합의각서(MOA)를 체결한 바 있다.

 

이번 면담에서 송요찬 부의장은 “민‧관‧군이 어렵게 체결한 합의각서의 내용이 어떤 흔들림 없이 순조롭게 추진되어 목표시한인 2030년까지 양평종합훈련장이 이전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 지원과 관내 군부대 유휴부지에 대해 양평군이 우선 공공용, 공익사업으로 활용 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전달했다.

 

설훈 국회의원은 “2030년 이전합의에 대해 큰 지지와 함께이번 오발사고가 난 도심과 근접한 용문산 사격장의 경우 시기를 앞당겨서라도 빨리 이전·폐쇄되어 주민피해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하였으며, “군부대 이전 유휴부지 또한 더 이상 버려진 땅으로 황폐화가 되지 않고 양평군에서 가치 있는 방향으로 활용 가능토록 관리이전을 하거나 국방부가 자체계획을 세우도록 꼼꼼히 점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방문·면담은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에서 시행한 ‘원외 지역위원회 지원 강화를 위한 멘토링 사업계획’의 일환으로, 더불어 민주당 경기도 내 다선의원인 설훈 국회의원과 여주·양평지역위원회 간 업무협약과 후견인제도(멘토, 멘티) 차원에서 시행됐다.

 

송요찬 부의장은 “앞으로 지역현안해소와 정책 발굴, 정기적 공동 사업실행 등 국회 등 대외기관과 상시적 교류를소통을 통해 원활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angpyeong County Council Vice Chairman Song Yo-chan, interested in a big step toward solving local issues
Moved to Yangpyeong Training Center, explored plans to utilize the military on an idle area in the military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Yangpyeong County Council Vice Chairman Song Yo-chan visited the National Assembly with Choi Jae-gwan, regional chairman Choi Jae-gwan (Democratic Party Yeoju-Yangpyeong Regional Committee) on the 25th of last month. It announced that they requested cooperation for the relocation of the training grounds and the utilization of the military bases on idle sites.

 

In Yangpyeong-gun, after decades of conflict with the stationed military units due to the closure or relocation of the Yangpyeong Training Center, the conflict that was inherent in the misfire of a missile test in November of last year was heightened. Yangpyeong Training Center has signed a Conflict Resolution Implementation Memorandum (MOA) with the main contents of the relocation until 2030.

 

In this interview, Vice Chairman Song Yo-chan said, “The details of the agreement memorandum that the private, government, and military have concluded will be promoted smoothly without any shaking, so that the Yangpyeong Training Center can be relocated by the target deadline by 2030. About this, Yangpyeong-gun first conveyed the contents to be used for public use and public service.

 

Assemblyman Seol Hoon said, "With great support for the agreement before 2030, the Yongmunsan shooting range, which is close to the city center where this accident occurred, will be relocated or closed as soon as possible, and we will do our best to prevent further damage to residents." He said, "The unused site before the military base is no longer desolate as an abandoned land, but will be managed and relocated so that it can be used in a valuable direction in Yangpyeong-gun, or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will carefully check to make its own plan.

 

On the other hand, this visit and interview are part of the'Mentoring Project Plan for Reinforcement of Support for Out-of-area Regional Committees' implemented by the Gyeonggi-do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It was implemented at the (mentor, mentee) level.

 

Vice Chairman Song Yo-chan expressed his ambitions, saying, “In the future, we will facilitate regular exchanges with external organizations such as the National Assembly, such as resolving local issues, discovering policies, and executing regular joint project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