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의정부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비 대응 총력

중국 방문 후 증상 의심시 병원 보다 ‘1339’ 신고부터!

- 작게+ 크게

하인규 기자
기사입력 2020-01-27

▲ 의정부시 황범순 부시장  경기도의료원 의정부병원 방문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대비 상황 점검 (사진제공=의정부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의정부 황범순 부시장 경기도의료원 의정부병원 방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비 상황점검 모습 (사진제공=의정부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의정부=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의정부시는 중국 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지역사회 전파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하여 24시간 비상 방역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바이러스의 국내 확산 가능성에 대비하여 경기도의료원 의정부병원을 선별진료소로 설치하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선별진료 및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보건소는 신고사례 인지 즉시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실 보고 후 역학조사 실시,사례분류 요청, 선별진료소 진료 의뢰 및 결과 확인 등을 통해서 의사환자 및 조사대상 유증상자 분류, 미해당 사례 조치사항을 결정한다.

 

시는 “중국 방문한 시민은 14일 이내 발열(37.5도), 호흡기 증상(기침 등), 폐렴 또는 폐렴의심증상이 있으면 의료기관을 방문하지 말고 1339 또는 보건소로 신고해야한다.” 고 밝혔다.

 

설 연휴 기간인 1월 26일 황범순 의정부 부시장은 선별진료소로 지정된 경기도의료원 의정부병원을 방문하여 관련 시설 및 장비, 인력 등에 대한 실태를 점검하고 의심증상이 있는 시민들에 대한 신속한 검사와 격리치료를 통해 지역주민들의 건강을 보호하고 지역 내 감염을 차단시켜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일반시민들이 손씻기 등 개인위생을 위한 행동수칙 홍보 강화를 지시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