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안승남 시장, 농수산물 제값 받기와 매출 1조원 달성 위한 불철주야 세일즈 행보

제주시와 농수산물 유통 상생 협력 도모

- 작게+ 크게

하인규 기자
기사입력 2019-12-02

▲ 안승남(좌측 3번째) 구리시장 시장실에서 제주시 고희범(좌측 네번째) 시장과 담화 모습 (사지제공=구리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구리시(시장 안승남)는 지난 11월 29일 새벽 4시에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을 방문한 제주시(시장 고희범)와 간담회를 갖고, ‘농수산물 제값 받기’, ‘도매시장 매출 1조원 시대 개척’ 등 소비지와 산지가 상생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함께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안승남 시장은 “구리도매시장 유통 관계자들은 농수산물의 제값을 받기 위해 신념과 소신을 갖고 농수산물 유통에 임하고 있으며, 도매시장 개설자로서 매출 1조원 시대 개척을 염원하고 있는데, 제주시가 큰 힘이 되어줄 것으로 믿는다.”라며, “문제의 답은 현장에 있다고 하는데, 직접 현장을 보고 온 우리들이 자주 만나서 의논하여 서로 윈윈(win-win)하는 체계가 구축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고희범 제주시장은 “감귤 외에 월동무, 양배추, 당근, 양파 등 겨울 채소는 제주시가 전국을 먹여 살리고 있는데 열심히 생산한 농수산물을 좋은 가격으로 판매해주기 부탁하고, 제주시에서도 구리도매시장을 적극 홍보하겠다.”라며, “오늘 주고받은 의견을 생산자들과 논의하여 생산 체계를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구리시와 구리농수산물공사(사장 김성수)는 가락시장 대비 짧은 물류 소요 시간, 높은 정가수의 매매 거래 비율 등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의 강점을 어필하는 한편, 산지 생산단체의 규모화 및 조직화를 통한 가격 교섭력 향상, 선별 작업을 통한 균일성 유지 등 제주시가 좀 더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방안을 제안하는 등 제주시 방문단과 심도 있는 논의를 이어갔다.

 

이날 제주시 방문단은 새벽 2시에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을 방문하여 농협공판장, 구리청과㈜, ㈜인터넷청과 경매장에서 순차적으로 감귤 경매 상황을 지켜봤으며, 경매사 및 중도매인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그들의 의견을 경청했다. 제주도 산지 지자체장이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 방문은 처음 있는 일로, 이는 지난 11일과 12일 동절기 안정적 농수산물 물량 확보를 위한 세일즈 행정의 성과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