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양평장로교회, 양평군에 사랑의 반찬 배달

종교인으로 구성된 양평읍 명예사회복지공무원으로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하인규 기자
기사입력 2024-02-14

▲ 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평군 양평읍에서 지난 13일 종교인으로 구성된 읍 명예사회복지공무원들이 사랑의 반찬 배달 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무보수 명예직인 양평읍명예사회복지공무원 184명 중 종교인으로 구성된 12명의 명예사회복지공무원들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고령의 고위험가구 어르신 38명에게 반찬을 직접 만들어 배달했다. 특히 건강상태를 살피고 안부확인을 하는 등 위험가구의 모니터링을 함께 추진했다.

 

양평장로교회 김진 담임 목사는 “우리 종교인들이 솔선수범해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반찬을 만들고 전달하면서 이웃의 따뜻함도 함께 전해지는 시간이 됐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이러한 활동들을 더욱 확대해 읍민들이 함께 잘 사는 지역을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문희 양평읍장은 “주민 생활과 밀접한 다양한 구성원들이 우리 이웃의 복지 위기가구 발굴에 많은 노력을 해주셔서 감사하다. 양평읍도 복지사각지대 제로화를 위해 열심히 뛰겠다”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반찬을 배달 받은 한 어르신은 “끼니를 제대로 해결하기 힘든 노인들을 위해 이렇게 영양이 가득한 여러 가지 반찬을 직접 집으로 배달까지 해주니 정말 감사하다”고 마음을 전했다.

 

한편 양평읍명예사회복지공무원들은 다양한 방면에서 복지위기가구을 발굴하고 제보하는 등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인적안정망 역할을 하고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angpyeong Presbyterian Church delivers side dishes of love to Yangpyeong-gun

Yangpyeong-eup honorary social welfare official comprised of religious people.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In Yangpyeong-eup, Yangpyeong-gun, it was announced that on the 13th, honorary social welfare officials composed of religious people carried out a side dish delivery service of love.

 

Among the 184 unpaid honorary social welfare officials in Yangpyeong-eup, 12 honorary social welfare officials who are religious people made and delivered side dishes to 38 elderly people from high-risk households this year, as they did last year. In particular, we promoted monitoring of at-risk households, including checking their health status and checking their well-being.

 

Senior Pastor Jin Kim of Yangpyeong Presbyterian Church said, “I hope that our religious people will take the lead in making and delivering side dishes to our neighbors in need, and that this will be a time where we can also share the warmth of our neighbors.” He added, “We will continue to expand these activities to create a region where townspeople can live well together.” “I will create,” he expressed his ambition.

 

Yangpyeong-eup Mayor Kim Moon-hee said, “I am grateful that various members who are closely related to the lives of residents have put a lot of effort into identifying welfare crisis households in our neighborhood. Yangpyeong-eup also expressed his gratitude, saying, “I will work hard to eliminate welfare blind spots.”

 

An elderly person who received the side dishes delivered expressed his heart, saying, “I am truly grateful that they deliver such a variety of nutritious side dishes directly to the home for the elderly who have difficulty eating meals properly.”

 

Meanwhile, Yangpyeong-eup honorary social welfare officials serve as a human safety net for neighbors in need by discovering and reporting welfare crisis households in various ways.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