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KK미디어, 네이버 웹툰 "왕깨칠" 드라마 제작 확정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하인규 기자
기사입력 2023-11-18

▲ (주)KK미디어-깨칠이스튜디오와 영상물 제작 계약 체결식 기념촬영 모습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네이버 웹툽 원작 "왕깨칠"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하인규 기자 = 지난 10월 8일 kk미디어(김문희 이사)는 본사 회의실에서 각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깨칠이스튜디오와 네이버 웹툰 원작 “왕깨칠” 영상물 제작 계약 체결식을 진행했다

 

KK미디어는 어린이와 청소년 대상 방송 프로그램 제작사로 이번 체결식을 통해 오디션 및 신인배우 발굴 등 본격적인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김문희 이사는"아이들의 동심과 순수함을 담고자 하는 이번 프로젝트는 네이버 웹툰 <왕깨칠>을 중·고등학교 배경으로 각색하여 시청자들에게 10대의 재미있는 일상을 에피소드 형식으로 제작을 준비하고 있다"며, 

 

"현재는 청소년 배우 지망생들이 도전할 수 있는 드라마 오디션을 진행하며 개성 있는 신인 배우들을 발굴하는 데 힘쓰고 있다"라고 밝혔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K Media confirms production of Naver webtoon “King Kaechil” drama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On October 8, kk Media (Director Kim Moon-hee) held a signing ceremony for a contract with Kaechil Studio to produce a video for “King Kaechil,” based on the Naver webtoon, in the conference room of the headquarters, with representatives from each company in attendance.

 

KK Media is a broadcasting program production company targeting children and youth, and plans to pursue full-fledged activities such as auditions and discovering new actors through this signing ceremony.

 

In addition, Director Kim Moon-hee said, "This project, which aims to capture children's innocence and innocence, is preparing to adapt Naver's webtoon 'King Kaechil' to the background of middle and high school to provide viewers with the fun daily lives of teenagers in the form of episodes."

 

She said, “Currently, we are conducting drama auditions where aspiring young actors can take on the challenge, and are working hard to discover unique new actors.”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