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구리시, 추석 명절 성묘객 맞이 준비 한창

시민 안전 최우선 명절 연휴를 위한 공설묘지 운영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하인규 기자
기사입력 2023-10-01

▲ 구리시청 전경(사진제공=구리시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구리시(시장 백경현)는 민족 최대 명절 추석을 앞두고 사노동 소재 구리 공설묘지를 찾는 성묘객이 편안하고 안전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시민 안전 최우선 공설묘지 운영 대책’을 추진한다고 노인장애복지과 노인복지팀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시는 추석 연휴 기간(9. 28 ~ 10. 3)에 구리 공설묘지를 정상 운영하며, 6일간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해 시민 안전 및 불편 사항에 즉각 대응하고자 한다. 또한 공설묘지 내 주차 공간의 협소로 인해 임시주차장(2차로)을 운영하며, 공설묘지 진입로 부근 차량 지도 및 교통 통제를 시행할 예정이다.

 

백경현 구리시장은 “추석 명절을 맞이하여 구리 공설묘지를 찾으시는 성묘객들이 편안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조상의 은덕을 기리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라며, “성묘객들의 즐겁고 뜻깊은 명절 연휴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uri City is in full swing preparing to welcome mourners for the Chuseok holiday

Public cemetery operation for public holidays with citizen safety as the top priority

 

-Reporter Ha In-gyu

(Guri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Guri City (Mayor Baek Kyung-hyeon) is promoting 'public cemetery operation measures that prioritize citizen safety' to ensure that mourners visiting the Guri public cemetery in Sano-dong can have a comfortable and safe holiday ahead of Chuseok, the nation's largest holiday. This was announced through a press release from the Senior Citizens’ Disability Welfare Department and Senior Welfare Team.

 

The city will operate the Guri Public Cemetery normally during the Chuseok holiday period (September 28 to October 3) and will maintain an emergency work system for six days to immediately respond to citizen safety and inconveniences. In addition, due to the limited parking space in the public cemetery, a temporary parking lot (two lanes) will be operated, and vehicle guidance and traffic control will be implemented near the public cemetery entrance road.

 

Baek Gyeong-hyeon, Mayor of Guri, said, “We will make all possible preparations so that grave visitors to the Guri public cemetery for the Chuseok holiday will have no inconvenience in honoring their ancestors’ benevolence in a comfortable and pleasant environment.” He added, “I hope that grave visitors will have a fun and meaningful holiday. “I hope so.”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