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중랑구, 추석 종합대책 추진!

"구민 안전 지키고 생활 불편 최소화하는 연휴 만든다 "
- 9월 25일부터 10월 4일까지 10일간 추석 종합대책 추진
- 추석 연휴 6일간 체육시설, 도서관, 복지시설 등 25개소 운영
- 직원 1,154명 종합상황실 및 현장 근무로 주민 불편 최소화 및 긴급 상황 대응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하인규 기자
기사입력 2023-09-24

▲ 중랑구청 전경(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구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추석 연휴 기간을 보낼 수 있도록 오는 25일부터 10월 4일까지 빈틈없는 ‘추석 종합대책’ 추진에 나선다고 기획예산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구는 ▲구민 안전 확보 ▲소외이웃 지원 ▲교통안전 강화 ▲생활 불편 해소 ▲명절 물가 안정 5개 분야 24개 과제를 마련하고, 연휴 기간 주민 불편 해소와 긴급 상황 대처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직원 1,154명이 근무 체계를 유지할 예정이다.

 

먼저 연휴 기간에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재난이나 안전사고 등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24시간 재난안전상황실을 운영한다. 또한 선별진료소를 운영해 코로나19 대응 체계를 유지하며 재확산 방지에 힘쓴다. 연휴 기간 선별진료소 운영시간은 중랑구청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생활 불편을 줄이기 위해 청소대책도 꼼꼼하게 마련했다. 연휴 동안 청소대책반을 별도로 편성해 운영하며 불법 폐기물 수거 등 각종 청소 민원을 처리한다. 연휴 시작 이전인 26일, 27일에는 집중 청소를 시행할 예정이다. 10월 4일에는 연휴 동안 쌓인 쓰레기를 전량 수거하고 대청소로 마무리한다. 연휴 중 28일~30일은 쓰레기 수거 중단으로 배출이 불가하다.

 

의료 공백도 빈틈없이 막는다. 지역 내 80여 곳의 당직 의료기관과 휴일 지킴이 약국을 지정해 운영하며, 녹색병원과 동부제일병원, 서울의료원 3곳에서는 24시간 응급진료를 시행한다. 자세한 현황은 중랑구청 누리집이나 중앙응급의료센터 누리집, 응급의료정보제공 애플리케이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소외되는 이웃이 없도록 지역 곳곳도 살핀다. 기초생활수급자 14,800가구와 소외계층 공동생활시설 및 단체 10개소, 노인의료복지시설 43개소 등에 위로금을 전달한다. 독거 어르신 1,559명은 전화 등으로 안부를 확인하고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해 실시간 안전 모니터링도 병행한다.

 

이외에도 태풍이나 호우와 같은 재난에 대비하기 위한 재난안전대책본부 체계도 24시간 비상근무를 실시하며 유지한다. 아울러 불법 주정차 단속, 물가대책상황실 운영 등 분야별로 대책을 꼼꼼히 마련해 연휴 동안 주민 불편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이뿐만 아니라 연휴 내 구민들이 문화생활도 즐길 수 있도록 체육시설과 도서관, 복지시설 25개소는 운영을 이어간다. 방문하고자 하는 기관의 운영현황은 중랑구청 누리집에서 확인하면 된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모든 구민이 마음 넉넉하고 행복한 연휴를 보내실 수 있도록 안전부터 생활 불편, 의료 등 모든 분야를 빈틈없이 꼼꼼히 챙기겠다”라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ungnang-gu, promoting comprehensive Chuseok measures!

“We are creating a holiday that keeps residents safe and minimizes inconveniences in their lives.”

- Implementation of comprehensive Chuseok measures for 10 days from September 25th to October 4th

- 25 locations, including sports facilities, libraries, and welfare facilities, will be operated for 6 days during the Chuseok holiday.

- 1,154 employees work in the general situation room and on-site to minimize inconvenience to residents and respond to emergency situations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Jungnang-gu (District Mayor Ryu Gyeong-gi) plans to promote a thorough 'Chuseok comprehensive plan' from the 25th to October 4th to ensure that residents can have a safe and comfortable Chuseok holiday period. and announced through a press release.

 

The district has prepared 24 tasks in 5 areas: ▲Ensuring the safety of residents ▲Supporting underprivileged neighbors ▲Enhancing traffic safety ▲Resolving inconveniences in daily life ▲Stabilizing prices during holidays. 1,154 employees are working to make every effort to resolve residents' inconveniences and respond to emergency situations during the holidays. We plan to maintain the system.

 

First, we operate a 24-hour disaster and safety situation room to quickly respond to various disasters or safety accidents that may occur during the holiday season. In addition, we operate screening clinics to maintain the COVID-19 response system and strive to prevent resurgence. Screening clinic operating hours during the holiday period can be found on the Jungnang-gu Office website.

 

We have also prepared meticulous cleaning measures to reduce inconveniences in daily life. During the holidays, a separate cleaning task force is organized and operated to handle various cleaning complaints, including illegal waste collection. Intensive cleaning will be carried out on the 26th and 27th before the start of the holiday. On October 4th, all trash accumulated during the holidays will be collected and a general cleaning will be completed. During the holidays, garbage collection is suspended from the 28th to the 30th, so disposal is not possible.

 

Medical gaps are also tightly closed. About 80 on-call medical institutions and holiday pharmacies are designated and operated in the region, and 24-hour emergency treatment is provided at three locations: Green Hospital, Dongbu Jeil Hospital, and Seoul Medical Center. Detailed information can be found on the Jungnang-gu Office website, the Central Emergency Medical Center website, and the emergency medical information provision application.

 

We also look into every corner of the region to ensure that no neighbors are left out. Compensation money will be delivered to 14,800 households of basic livelihood recipients, 10 communal living facilities and organizations for the underprivileged, and 43 senior medical welfare facilities. The welfare of 1,559 seniors living alone is checked over the phone, and real-time safety monitoring is also carried out using the Internet of Things (IoT).

 

In addition, the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system to prepare for disasters such as typhoons or heavy rains is maintained with 24-hour emergency duty. In addition, we plan to make every effort to minimize inconvenience to residents during the holidays by carefully preparing measures in each field, such as cracking down on illegal parking and operating a price response situation room.

 

In addition, 25 sports facilities, libraries, and welfare facilities will continue to operate so that residents can enjoy cultural activities during the holidays. You can check the operating status of the institution you wish to visit on the Jungnang-gu Office website.

 

Ryu Gyeong-gi, mayor of Jungnang-gu, said, “We will thoroughly take care of all areas, including safety, inconveniences in daily life, and medical care, so that all residents can have a happy holiday with peace of mind.”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