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양평군, 코로나19로 지친 군민 ‘야생화 분경 전시회’로 우울증 치유

- 작게+ 크게

하인규 기자
기사입력 2021-04-03

▲ 양평군 2층 ,3층 복도에 전시된 '야생화 분경 전시회' 모습(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평군은 코로나19로 지친 군민들에게 다양한 식물과 교감을 통해 지친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야생화 분경 전시회를 열었다.

 

전시회는 군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청사건물 2, 3층 복도에 전시됐으며, 전시 식물·야생화 종류는 털진달래, 깽깽이풀, 도화나무 등 다양하다.

 

관람기간은 4월1일부터 4월16일(주말 휴무) 9시~18시까지 관람이 가능하고 양평군민이외의 모든 민원인도 관람이 가능하다. 양평군은 코로나-19 예방과 방역수칙을 철저히 이행하면서 관람객을 받고 있다.

 

청사 입구에는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해 모든 관람객의 체온을 확인하며, 관람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여 관람객의 안전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야생화 분경 전시회는 이승남(양평야생화 화담 대표)작가와 함께 전시회를 기획한 담당 주무관이 상시 상주하면서 전시장 방문객에게 분재에 관한 해설을 실시하고 있으며, 야생화 분경이 최적의 상태를 유지하는 업무도 이뤄지고 있다.

 

정동균 군수는 “금번 야생화 분경 전시회를 통해 양평군민들이 다양한 야생화 분경을 관람하며 그동안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치유하고 예전의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야생화 분경 전시화 같은 다양한 관상식물 전시회와 야생화분경 만들기 체험, 식물세밀화 전시회 등을 개최해 군민들이 양평 정원문화에 관심을 갖길 바란다“ 고 전했다.

 

야생화 분경 전시회 관람에 대한 자세한 홍보 자료는 양평정원 블로그, 양평정원 인스타그램, 양평정원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Healing depression with “wild flower bonsai exhibition” for military people exhausted from Corona 19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Yangpyeong-gun held a wildflower bonsai exhibition to heal the exhausted mind through sympathy with various plants for military citizens exhausted from Corona 19.

 

The exhibition was displayed in the corridors on the 2nd and 3rd floors of government buildings frequently used by the military, and the types of plants and wild flowers on display are diverse, such as rhododendrons, snail grass, and flamingos.


The viewing period is from April 1st to April 16th (closed on weekends) from 9:00 to 18:00, and all civilians other than Yangpyeong-gun can also visit. Yangpyeong-gun is receiving visitors while thoroughly complying with the COVID-19 prevention and quarantine rules.


Thermal imaging cameras are installed at the entrance of the government building to check the body temperature of all visitors, and it is mandatory to wear a mask when viewing to ensure the safety of visitors. The wildflower bonsai exhibition, along with artist Lee Seung-nam (CEO of Yangpyeong Wild Flower Hwadam), resides at all times and provides commentary on bonsai to visitors to the exhibition hall, and the task of maintaining the optimal state of the wildflower bonsai is also carried out.

 

Gunsu Jeong Dong-gyun said, “I hope this wild flower bonsai exhibition will be an opportunity for the people of Yangpyeong to see a variety of wild flowers, and to heal the tired mind from Corona-19 and return to their daily lives. We hope that the military will be interested in Yangpyeong's garden culture by holding an ornamental plant exhibition, an experience in making wildflower bonsai, and an exhibition of miniature plants.”


Detailed promotional materials for viewing the Wildflower Bunkyeong Exhibition can be found on the Yangpyeong Garden blog, Yangpyeong Garden Instagram, and Yangpyeong Garden's Facebook pag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