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양평군 양서탁구동호회, 새해를 맞아 소외계층을 위한 마스크 기부

- 작게+ 크게

하인규 기자
기사입력 2021-01-10

▲ 양평군 양서탁구동호회 소외계층을 위한 마스크 기부 기념촬영 모습 (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평군 양서탁구동호회(회장 전병주) 회원 360명은 지난 6일 코로나19로 어려운 소외계층을 위해 써달라며 마스크 500매를 양서면사무소에 전달했다.

 

이번 기부는 나눔실천에 동참하기 위해 동호회 회원 모두가 십시일반 모은 회비로 이뤄졌다.

 

전병주 양서탁구동호회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한 회원들의 활동이 많이 제한되어 안타깝지만 건강한 체력을 위해서는 감염병 예방이 필수적인 만큼 회원들의 온정으로 마스크를 보낸다”며, “작은 나눔이지만 소외계층을 위해 사용해 달라”고 말했다.

 

송혜숙 양서면장은 “양서탁구동호회에서 활동하시는 많은 분들에게 격려와 감사를 드린다”며, “기부로 인해 활력과 따뜻함이 전해지는 것 같고 회원들의 사랑과 정성처럼 우리면도 체육인들과 함께 더불어 사는 양서면을 만들겠다”고 전했다.

 

이번에 기부된 마스크는 복지사각지대 위기가구발굴 대상들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angpyeong-gun Yangseo Table Tennis Club donates masks for the underprivileged in celebration of the New Year

-Reporter In-Gyu Ha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360 members of Yangpyeong-gun's Yangseo table tennis club (CEO Jeon Byeong-ju) delivered 500 masks to the Yangseo-myeon office on the 6th asking to use it for the underprivileged from Corona 19.

 

This donation was made with membership fees collected by all members of the club to participate in the sharing practice.

 

Chairman Jeon Byeong-ju of the Yangseo Table Tennis Club said, “It is unfortunate that the activities of members due to Corona 19 are limited a lot, but as it is essential to prevent infectious diseases for healthy physical strength, we send masks with the warmth of our members.” “It is a small sharing, but please use it for the underprivileged” said.

 

Song Hye-suk, head of Yang Seo-myeon, said, “I would like to express my encouragement and gratitude to the many people who are active in the Western Table Tennis Club.” “It seems that the donations give us vitality and warmth. Like the love and devotion of our members, we will make Yangseo-myeon where we live with sportsmen. I said.

 

The mask donated this time will be used for the victims of households in crisis in the welfare dead zon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