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서영교 위원장, 행안위 긴급현안질의 주재 … 책임커진 경찰의 쇄신 당부

- 작게+ 크게

하인규 기자
기사입력 2021-01-09

▲ 서영교 행안위원장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지난해 양부모의 학대와 방치로 인해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정인이"사건이 세상을 놀라게 하면서, 서영교 위원장이 7일 경찰청을 상대로 긴급현안질의를 주재했다.

 

자리에는 김창룡 경찰청장, 이재영 행정안전부 차관 등이 참석해 정인이 사건 조치에 대해 여야 의원들의 질책을 받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논의했다.

 

서영교 위원장은 어린이집 교사와 정인이 주변인들의 지속적인 학대신고에도 불구하고, 경찰이 얼굴과 몸에서 발견된 상처들과 구타당한 흔적을 푸른색 멍을 몽고점, 아토피 상흔 등으로 판단해 종결한 것을 강력 질책했다.

 

서영교 위원장은 "몽고점, 아토피, 상처라며 넘어갔다는 것에 국민은 가슴이 찢어지게 아프다”면서, “경찰이 더 적극적으로 움직였어야 했다" 고 지적했다. 5월 1차신고 때 어린이집에서는 3월부터 날짜별로 학대상흔 증거사진을 찍어 경찰에 제공했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지난해 천안에서 가방에 갇혀 사망에까지 이른 아동학대가 있었고, 창녕 등 전국적으로 3만건이 넘을 만큼 아동학대가 많이 발생했었다" 고 밝히며, 학대예방을 위한 경찰의 적극적 행정조치 등 역할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서영교 위원장은 아이를 사망에 이르게 한 양부모에게 아동학대치사를 넘어서 살인죄를 적용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냈다. 정인이가 사망한 날 오전, 계속된 폭행과 학대로 아이가 위중한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응급조치를 하지 않은 채 친자식을 어린이집 등원을 시키는 등 태연했으며, 구급차를 부르지 않은 점에서 살인의 고의성이 다분하기 때문이다.

 

현재 대법원은 판례를 통해 ‘반드시 살해의 목적이나 계획적인 살인의 의도가 있어야만 살인죄가 인정된다’고 보지 않는다. 자신의 행위로 인해 타인이 사망한다는 결과를 발생시킬 만한 가능성 또는 위험이 있다고 인식하게 되는 것으로도 살인죄가 충분하다 보고 있다. 특히, 이번 경우에 피해자가 16개월 아기라는 점에서 더욱 그러하다.

 

김창룡 청장은 초동 대응이 미흡했던 점, 3차례 신고에도 판단이 부적절 했던 점, 기관의 유기적 협력이 부실했던 점 등을 인정했다. 그리고 아동학대로 인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구체적인 대응 지침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조주은 경찰청 여성·청소년 안전기획관은 양천 아동학대 사건 처리와 관련해 “세 차례나 아동학대 신고가 있었음에도 피해·아동 분리조치에 소극적이었고 동일 가정 사건임에도 사건을 각기 다른 여성·청소년 수사팀에 배정하는 등 기초수사가 미진했다”고 보고했다. 이와 함께 “부서장 보고 누락, 아동보호전문기관과의 협업 문제도 미흡한 점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서영교 위원장 등 여야 의원들의 단호한 질책이 이어졌다. 김창룡 청장은 “현장에 일차적으로 출동하는 경찰, 아동보호전문기관 공무원, 학대전담 공무원이 정말 전문성과 책임성을 갖고 사소한 징후라도 파악해야 한다”며 “그 부분에 대해 미흡한 면이 있다. 집중적으로 개선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마무리를 지으면서, 서영교 위원장은 "경찰의 역할이 커진만큼 책임을 다해야 한다. 정인이와 같은 학대아동 피해가 갈수록 증가하는 만큼 재발방지 대책을 철저하게 갖추어야 한다. 경찰의 쇄신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앞으로 경찰청은 학대받는 아동을 조기에 찾아내기 위해 아동학대 대응 체계를 전면적으로 개선하겠다는 방침이다.

 

자치단체 아동학대 전담 공무원을 전국에 배치하고 경찰과의 동행 출동 체계가 확립되도록 협력할 계획이다. 경찰청에 아동학대전담부서를 신설하고 국가수사본부, 시·도 자치경찰 간 협력체계도 구축해 나간다. 경찰청 내에 태스크포스(TF)와 자문위원회를 꾸리는 한편 아동·청소년과 소속에는 학대예방계 추가 신설도 추진한다.

 

한편, 서영교 위원장은 작년 6월부터 일찍이 아동학대 방지를 위해 <아동학대방지3법>, 일명 <정인이보호3법>을 대표발의해 대책마련에 앞장서고 있다.

 

법안의 주요 내용은 1) 가정 내 학대아동을 일차적인 학대 위험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응급조치기간을 3일(72시간)에서 7일(168시간)으로 연장하는 개정안, 2) “아동은 가정에서 보호해야 한다”는 원칙 때문에 학대아동 조차도 반드시 가정으로 돌아가게 된 이유가 되었던 <원가정보호제도>를 개정하는 법안,

 

3) 경찰이 단지“아동학대가 행해지고 있는 것으로 신고된 현장에 출입하여 조사”하게만 되어있는 현행법으로 학대아동을 적극적으로 보호하지 못하자 “피해아동을 학대로 보호하기 위해 병원, 기관 등 신고된 현장”에서 경찰이 조사할 수 있도록 하는 개정안이다.

 

이 중 학대아동을 위한 응급조치 기간 72시간에 토요일·일요일 등 공휴일을 포함하지 않게 연장됐고, 학대 장소 외에도 피해아동을 보호하기 위하여 필요한 장소를 추가하여 보다 철저한 조사를 할 수 있는 내용으로 법사위 법안소위를 통과했다. 서영교 위원장의 정인이보호2법이 통과된 것이다.

 

정인이보호2법은 오늘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를 거쳐 본회를 통과하면 공포 후 바로 시행될 예정이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airman Seo Young-gyo presides over the emergency issues of the Public Security Council… Responsible police call for renewal

 

-Reporter In-Gyu Ha
(Jungra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The case of "Jeong In-i", who died last year due to the abuse and neglect of her adoptive parents, surprised the world, and Chairman Seo Young-gyo presided over an emergency question to the National Police Agency on the 7th.

 

Police Commissioner Kim Chang-ryong and Vice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Lee Jae-young attended the meeting.

 

Chairman Seo Young-gyo strongly reprimanded for the end of the daycare center teachers and Jung-in, who judged the wounds found on the face and body and the traces of being beaten as blue bruises, atopic scars, etc. did.

 

Chairman Seo Young-gyo pointed out, "The people are heartbroken to say that they have gone through the Mongolian point, atopy, and wounds," and said, "The police should have moved more actively." This is because when the first report was made in May, the daycare center took photos of evidence of abuse by date from March and provided them to the police.

 

He said, "Last year, there was child abuse that led to death in a bag in Cheonan, and there were so many child abuse cases nationwide such as Changnyeong," and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the role of the police, such as active administrative measures to prevent abuse. .

 

In addition, Chairman Seo Young-gyo also gave an opinion on how to apply the crime of murder to the adoptive parents who caused the child to die. On the morning of the day Jung In-i died, despite the child being in a serious state due to continued assault and abuse, he was calm, such as having his child go to a daycare center without taking emergency measures, and the intention of the murder was different in that he did not call an ambulance. Because.

 

Currently, the Supreme Court does not view that ‘the guilty of murder is recognized only if there is a murder purpose or a planned murder intention.’ It is considered that the crime of murder is sufficient to recognize that there is a possibility or danger that may result in the death of others due to one's own actions. In particular, in this case, the victim is a 16-month-old baby.

 

Commissioner Kim Chang-ryong admitted that the initial response was insufficient, that the judgment was inappropriate even after reporting three times, and that the organic cooperation of the institution was poor. He also promised to prepare specific response guidelines that can be applied to the field so that the same thing does not recur due to child abuse.

 

Regarding the handling of the Yangcheon child abuse case, Jo Joo-eun, the National Police Agency's women and youth safety planner, said, “Even though there were reports of child abuse three times, they were passive in taking measures to separate the victims and children. The investigation was unsuccessful.” Along with this, he explained, "It was confirmed that the report of the department head was omitted and the problem of cooperation with a child protection institution was also insufficient."

 

Ruling and opposition lawmakers such as Chairman Seo Young-gyo continued to reprimand. Commissioner Kim Chang-ryong said, “The police who are primarily dispatched to the field, public officials in child protection organizations, and public officials in charge of abuse must really have expertise and responsibility to identify even the slightest signs.” “There is a lack of in that regard. I will try to improve intensively.”

 

In closing, Chairman Seo Young-gyo emphasized, "As the role of the police has grown, we have to fulfill our responsibilities. As the damage of abused children like Jung In-i is increasing, we must thoroughly prepare measures to prevent recurrence. We demand a renewal of the police." .

 

In the future, the National Police Agency plans to improve the child abuse response system entirely in order to detect abused children early.

 

It plans to deploy a government official in charge of child abuse of local governments across the country and cooperate with the police to establish a mobilization system. A department dedicated to child abuse will be established at the National Police Agency, and a cooperative system will be established between the National Investigation Headquarters and the municipal and provincial self-governing police. A task force (TF) and an advisory committee will be established within the National Police Agency, while additional abuse prevention departments will be established for children and youth departments.

 

Meanwhile, Chairman Seo Young-gyo has been taking the lead in preparing countermeasures since June of last year by representatively proposing the <3 Child Abuse Prevention Act> and the so-called <3 Act on the Protection of Jung In Yi> to prevent child abuse.


The main contents of the bill are: 1) Amendment to extend the period of emergency measures from 3 days (72 hours) to 7 days (168 hours) to safely protect abused children in the home from the primary risk of abuse, and 2) “Children at home The bill to amend the <Cost Information Protection System>, which was the reason for even abusive children to return to their homes because of the principle of “must be protected”,

 

3) When the police failed to actively protect the abused children under the current law, which is only required to “enter and investigate the site where child abuse is reported,” It is an amendment that allows the police to investigate in the field.

 

Among them, the 72-hour emergency measure period for abused children has been extended to not include public holidays such as Saturdays and Sundays, and additional places necessary to protect children victims in addition to the places of abuse can be added to conduct a more thorough investigation. Passed. Chairman Seo Young-gyo's Jeong In-I Protection 2 Act was passed.

 

The Jeong-in-i Protection 2 Act is scheduled to take effect immediately after promulgation when it passes through the plenary session of the Legislative Judicial Council today.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All rights reserved.